티아이에스의 이민뉴스를 자세히 살펴보실수 있는 공간입니다.

궁금한부분이 있으시면 언제든 문의주세요.

성공적인 이민을 위한 최고의 컨설팅을 준비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 (070-8272-2536) 미국(213-251-0032)



‘바이든 시대’ 개막

신민정
2021-01-21
조회수 195


제 46대 미국 대통령 취임

첫날부터 강한 드라이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낮 12시(동부시간) 제46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하며 '바이든 시대'를 열었다.


연방상원의원 36년, 부통령 8년을 지낸 화려한 경력의 직업정치인이 세 번째 도전 끝에 초강대국 미국의 대통령 자리에 올랐다. 78세로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다.


노선과 기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대척점에 선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 행정부의 정책과 단절을 공언하며 새로운 리더십을 약속해 국제사회에도 큰 변화를 몰고 올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낮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취임선서와 취임사를 하고 대통령직 업무를 개시했다.


그의 취임사는 미국의 산적한 난제를 해소하기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에 방점이 찍혔다. 또 "미국이 돌아왔다"는 표현으로 대표되듯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적극적 역할과 동맹의 복원이 중요하다는 것이 바이든 대통령의 생각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내 모든 영혼은 미국을 다시 합치고 통합시키는 데 있다"고 화합과 단합을 호소했다. 이어 “이 위기의 겨울에 해야 할 일이 많고, 고치고 회복해야 할 일이 많다”고 밝혔다.


또 극심한 분열 이후 새로운 출발이 필요하다고 촉구하면서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며 분열 극복을 호소하고 모든 미국인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과거 대통령 취임식은 수십만 명의 인파가 몰리는 축제 같은 행사였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무장 시위 우려까지 커지며 2만5천 명의 주방위군이 지키는 군사작전 같은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오찬, 퍼레이드, 무도회 등은 줄줄이 취소되거나 가상으로 전환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전염병 대유행과 경기 침체, 극심한 내부 분열 등 전례가 없을 정도의 복합적 위기 상황에서 등판해 이를 수습할 막중한 책임을 떠안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 입성한 뒤 곧바로 10개가 넘는 행정명령이나 지시 등에 서명하며 취임 첫날부터 강한 국정 드라이브를 걸었다.